뉴욕증시 상황은 인플레이션 우려와 증시 고평가 부담 때문에 향후 수익을 내기 어려울 수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

최근 유럽 주요국 증시는 코로나 관련 락다운 규제가 완화되면서 서비스 업종을 중심으로 경기 활동이 상당 부분 정상화된 영향을 보이며, 경제지표 호조로 인해 일제히 상승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반면 뉴욕증시는 전날 미국증시가 독립기념일 대체휴일을 맞아 휴장한 가운데, 현재 증시 상황은 인플레이션 우려와 증시 고평가 부담 때문에 향후 수익을 내기 어려울 수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일각에서는 상승장이 계속될 것이란 낙관적인 기대가 개인의 매수세를 뒷받침하고 있다는 의견이 나오는 와중, 미증시 3대 지수가 동시에 1% 안팎으로 급락하면서 투자자들이 20억 달러 이상을 순매수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라는시선이 속출하는 상황입니다.

최근 글로벌 주식시장이 실적 시즌을 앞두고 실적 개선 기대가 높은 종목군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유입되는 경향을보였으며, 국내증시 또한 수출 대형주의 견고함이 예상된다는 의견이 많은 만큼 자신만의 포트폴리오 수정하실 때이 점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어 G7 재무장관들이 전 세계 법인세율 하한 설정에 합의하면서 미국 대형 기술기업을 겨냥했던 유럽의 디지털세폐지를 요구한 것이 성장주에 긍정적이라며, 벨류에이션 매력이 높아졌다는 시각이 나와 이후 상황을 지켜보시면서대응하시면 좋을 듯 보입니다.

한편 미국 장기물 금리가 하향 안정화되고 있어 양적 완화 축소 우려는 증시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과 금리 민감도가 높은 증시에 우호적인 제반을 마련해줄 가능성이 높다는 시선이 속출하기에 투자하실 때 이점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