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교통사고 변호사

black sedan
Photo by Sourav Mishra on Pexels.com

미국 교통사고 변호사

미국에 오면 거의 모든 일상을 자동차와 함께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운전을 많이 하는 만큼 교통사고도 많이 일어나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교통사고가 나면 사람들은 대비하지 못한 일 처럼 당황하기 마련인데 그래도 몇가지 수칙이 있다.

  1. 교통사고 시 변호사 전화번호 를 알고 있으면 전화를 해서 물어보는 것이 좋다.
  2. 상대방이 뺑소니를 할 가능성이 있다면 자동차 Plate 사진을 찍어두는 것이 좋다.
  3. 서로간의 보험정보를 교환한다. 특별히 운전면허증 과 같은걸 요구할 필요는 없다.

뉴욕 또는 텍사스 어느 곳을 가더라도 교통사고 변호사 광고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사실 교통사고를 당하면 진정한 환자인지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 미국은 한국과 달리 교통사고는 곧 환자 라는 공식이 성립된다.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 는 사고 및 상해 변호사로 교통사고가 나면 연락을 하라는 광고를 주저하지 않고 한다.

교통사고 변호사는 사고당한 고객이 오면 우선 병원부터 가라고 하지만, 보통의 경우 이것은 불법이나 탈법에 속하지만 병원을 소개해서 뒷 거래로 이득을 얻는 경우를 많이 보았다.

환자 입장에서도 교통사고 는 곧 피해보상금 으로 귀결되는 문화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병원에 아주 열심히 다니고 케이스가 제대로 만들어 질 때 까지 기다린다. 세월은 가고 변호사 는 보험회사 와 보상협상을 하여 교통사고 변호사 를 통해서 환자는 예측 가능한 보상금 액수를 받아 사용하기도 한다.

4 Responses

  1. Norah Jones says:

    Here is another awesome comment. Neque porro quisquam est, qui dolorem ipsum quia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 velit, sed quia non numquam eius modi tempora incidunt ut labore et dolore magnam aliquam quaerat voluptatem. Ut enim ad minima veniam, quis nostrum exercitationem ullam corporis suscipit laboriosam, nisi ut aliquid ex ea commodi consequatur?

  2. Ut enim ad minima veniam, quis nostrum exercitationem ullam corporis suscipit laboriosam, nisi ut aliquid ex ea commodi consequatur?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