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준비제도 정례회의와 경제 지표, 미국 국채금리 움직임 등에 주목

최근 유럽 주요국 증시는 연방준비제도의 정례회의에 주목했으며, 이번 회의에서 정책에 별다른 변화를 주지 않을것으로 전망했지만, 경제 성장률과 금리 전망치, 물가 전망치 등 시장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의견과 함께 소폭 상승한 모습입니다.


반면 뉴욕증시는 예정된 연방준비제도 정례회의와 경제 지표, 미국 국채금리 움직임 등에 주목하였으며, 연준 의장의 자산 매입을 축소하는 테이퍼링과 관련해 어떤 발언을 내놓을지 지켜보면서 경계심리로 인해 하락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일각에서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 결과를 앞두고 시장이 숨 고르기 하고 있다는 관측이 우세하지만,투자자들 사이에서는 테이퍼링을 넘어 또 다른 변수들을 확인해야 한다는 시선도 속출하는 상황입니다.

최근 미국증시가 물가 상승압력 여파로 기술주가 부진하고 금융 및 경기 민감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경제 정상화 관련 품목들이 개선되었으며, 백신 접종 속도 확대로 인한 경제 정상화를 의미하고 향후국내기업들의 대미수출 증가 기대를 높인다는 점에서 투자심리 개선에 긍정적이라는 의견이 많기에 이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한편 미국 인프라 투자 관련 불확실성, 서방 국가들과 중국 간의 마찰 등 불확실성이 남아있다는 점은 부담이라는 의견이 많은 만큼 투자하실 때 이점 참고하시면서 대응하시면 좋을 듯 보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