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준비제도 회의를 주목하는 상황에서 실적에 따라 시장의 흐름이 차별화 될것으로 예상

최근 유럽 주요국 증시는 미국 주요 기술 기업들의 실적 발표에 주목하면서도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우려와 이에 따른 글로벌 경기 회복세 약화 가능성이 제기되며 생긴 위축된 투자심리로 인해 혼조세를 띤 모습입니다.


반면 뉴욕증시는 일부 기업들이 2분기 호실적을 발표하며 살아난 매수심리로 인해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재확산에 대한 우려가 경제 성장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상승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일각에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단계적으로 축소하는 테이퍼링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에 착수할 것이라는 전망이 세계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시선이 속출하는 상황입니다.

최근 미국증시의 특징을 보면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우려에도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에 대한 기대감이 외국인 수급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견이 있는 만큼 국내증시는 이후 상황을 지켜보시면서 대응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어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의한 불확실성이 존재하는 와중에 주요 분야의 대표 기업들이 실적 발표를 앞두면서 투자심리 개선을 가져와 국내증시에 우호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는 만큼 투자하실 때 이 점참고하시면 좋을 듯 보입니다.


일각에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를 주목하는 상황에서 개별 업종 및 기업들의 실적에 따라 시장의 흐름이 차별화될 수 있다는 분석이 있는 만큼 자신만의 포트폴리오를 작성하실 때 이 점 참고하시면좋겠습니다.

Leave a Reply